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MBC, 노사 동수로 지역사 사장 추천위원회 구성

기사승인 2018.01.15  18:41:23

공유
default_news_ad1

- 방문진 이사회, 마지막 '무보직 이사' 최기화 전 본부장 해임

▲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 ⓒMBC

[PD저널=이미나 기자] MBC가 새 지역MBC 사장 선임을 위해 노사 동수로 추천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지역MBC 구성원 의견 반영을 위한 제도적 장치가 마련된 셈이다. 이로써 그동안 '낙하산 인사'라는 비난을 피하지 못했던 지역MBC 사장 선임 과정에도 변화가 생길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최승호 MBC 사장은 15일 방송문화진흥회(아래 방문진)에서 열린 임시이사회에 출석해 "향후 보완을 통해 앞으로 제도화를 목표로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사장은 또 "본사뿐 아니라 계열사에서도 극심한 갈등이 있었고, 파업 이후에도 정상화되지 못한 많은 문제가 있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새로운 사장을 선임하는 방식에서 적어도 구성원이 인정할 수 있는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방송통신위원회(아래 방통위)에서도 최근 MBC에 지상파 재허가를 내주며 이 같은 조건을 언급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방통위는 MBC를 비롯해 지상파 방송사 3사 모두 재허가 기준점을 넘기지 못했다며 조건부 재허가 조건으로 방송 공정성 제고, 제작종사자 자유와 독립 강화, 종사자 징계 절차 개선, 콘텐츠 경쟁력 제고 이행 등을 내건 바 있다.

최승호 사장은 "(조건부 재허가 전) 방통위에서 '재허가 조건으로 계열사 사장 선임시 추천위원회를 가동하는 것을 명시하겠다'는 방침을 이야기했다"며 "그러나 이것을 재허가 조건으로 명시하는 것은 공영방송사의 경영을 외부에서 규제하는 것으로도 볼 수 있어, '내부적으로 협의를 진행 중이니 믿고 맡겨 달라'는 의견을 전했다"고 밝혔다.

최승호 사장의 이날 발언이 있기 전까지 MBC는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아래 MBC본부)와 추천위원회 구성을 위한 실무적인 협의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MBC 노사는 20년 이상 MBC 본·관계사에 재직한 경력자를 대상으로 지역MBC 사장 공모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우선 공석인 9개 지역MBC를 대상으로 노사 동수 6인으로 꾸린 추천위원회에서 각 지역MBC별로 최종 후보 2인을 선정해 최종 한 명을 선정하는 통합 공모를 진행하기로 했다.

각 지역MBC 사장으로 선임된 이들을 위한 견제 장치도 생겼다. 먼저 선임된 지역MBC 사장은 취임 2개월 내에 해당 지역MBC 구성원을 상대로 자신의 경영 방침을 설명하는 비전설명회를 열어야 한다. 또 임기 2년이 지난 뒤 구성원의 1/2 이상이 기명으로 발의하고 구성원의 2/3 이상이 해당 사장에 대해 불신임한다는 뜻을 밝힐 경우, 본사 사장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이를 수용하는 중간평가제도 도입됐다.

일단 MBC는 현재 공석인 9개 지역MBC 사장 자리를 놓고 16일부터 1차 통합 공모를 시작, 25일 방문진에 선임 내정자를 두고 협의하겠다는 계획이다. 최승호 사장은 앞으로 사장이 해임된 지역MBC에 대해서도 2차, 3차 통합 공모를 거쳐 신임 사장을 선임하겠다고 밝혔다. 최승호 사장은 "필요하다면 (최종 후보에 대한) 면접을 진행할지 여부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계획을 두고 '노동조합이 구성원을 대표할 수 있느냐'는 요지의 '자격 시비'가 일어나기도 했다. 야권 이사들이 "세상에 어느 나라에서 노동조합이 사원을 대표하느냐" "노동조합이 과도하게 개입할 수 있다" "새 사장이 내부(구성원)의 눈치만 보게 될 수도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 사장은 "지역MBC 구성원들이 그러한 문제에 대해 엄중하게 생각하고, 조심스럽게 판단할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있다. 이 같은 부작용이 일어날 가능성도 충분히 논의했다"며 "앞으로도 장단점을 살펴보고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방문진 이사회에서는 김장겸 전 사장이 임명한 임원진 중 마지막까지 사임하지 않은 최기화 전 기획본부장의 해임도 의결됐다. 당초 방문진 이사회는 지난 4일 최 전 본부장을 비롯해 김도인 전 편성제작본부장에 대한 해임을 논의했으나, 김도인 전 본부장이 12일 자진 사퇴함으로써 실제 표결은 최기화 전 본부장을 놓고만 이뤄졌다.

야권 이사들은 최 전 본부장에 대해 지난 11일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렸고, 그 밖의 해임 사유로 거론된 사항들도 구체적이지 않다며 해임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내놓다가 일부 퇴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사회는 김장겸 전 사장 재임 시기 임원진들이 방송 공정성을 훼손하고, MBC의 명예를 실추한 점에 대해 공동으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다수 의견에 따라 결국 해임을 결정했다.

이를 두고 MBC본부는 성명을 내고 "더 나아가 이들이 저지른 방송장악 협력 행위에 대해 끝까지 진상을 조사해 밝혀내고,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다시는 방송 장악의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기 위해서라도, 철저한 청산과 단죄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미나 기자 neptune@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