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방문진 이사 선임 '인사 참사'" 반발 확산

기사승인 2018.08.10  18:04:00

공유
default_news_ad1

- MBC노조 ·PD협회, 이사 선임 취소 촉구...16일 신임 이사진 임명장 수여식 예정

▲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 전경 ⓒ MBC

[PD저널=이미나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가 10일 발표한 MBC 관리감독기구이자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 신임 이사진에 대해 언론시민단체들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언론시민단체가 '부적격 후보자'로 규정한 인물이 신임 이사에 포함되면서 '인사 참사'라는 평가까지 나온다. 

241개 언론시민사회단체가 모인 '방송독립시민행동'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MBC에서 주요 보직을 지냈던 최기화 전 MBC기획본부장과 김도인 전 MBC 편성제작본부장이 이사로 선임된 점을 문제삼으면서 방통위원 총사퇴를 요구했다. 

방송독립시민행동은 "두 사람은 공영방송 MBC를 망가뜨린 주범이자 최소한의 언론관, 윤리의식도 갖추지 못한 자들"이라며 "게다가 불과 얼마 전까지 MBC의 이사로 일한 경영진의 핵심 책임자 출신을 두 명이나 관리감독기구에 포함시키는 것은 인사 상식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정치권의 '나눠먹기' 관행도 그대로였다는 입장이다. 방송독립시민행동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김석진 방통위원에게 최기화·김도인을 반드시 관철하라고 주문했다고 한다"고 주장한 뒤 "방통위의 국민 의견 수렴 절차는 요식행위에 불과했고, 선임 기준과 과정을 공개하라는 시민사회의 요구를 묵살한 것은 오늘과 같은 밀실, 담합, 위법 인사를 염두에 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방송독립시민행동은 오는 14일 긴급 대표자회의를 열어 후속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당장 오는 16일 오후 방통위에서 11기 방문진 이사들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이 예정돼 있고, 곧바로 첫 이사회가 열릴 가능성이 높은 만큼 구체적인 행동에 나설지도 주목된다.

최정기 전국언론노동조합 정책국장은 "일부 부적격 인사들에 대한 문제뿐만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주요 공약이었던 '30% 여성 할당제'도 지켜지지 않았고, 지역 대표성은 아예 배제된 듯하다"며 "이번 방문진 이사 선임은 한 마디로 '인사 참사'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MBC 내부에서도 비판 여론이 만만찮다. MBC PD협회는 10일 성명을 내고 "11기 방문진 이사 명단을 받아본 PD들은 녹화장에서, 편집실에서, 회의실에서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정상화 작업이 한창인 일터에 돌아오지 말아야 할 인물들의 이름이 실렸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MBC PD협회는 "언제까지 MBC를 정치권 ‘나눠먹기’의 희생양으로 삼을 것이냐"고 반문하며 "PD들은 그 어떤 적폐도, 제작 환경의 자율성과 공정성을 침해하는 그 어떤 시도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언론노조 MBC본부도 같은 날 성명에서 "노동조합은 최기화·김도인의 이사 선임 취소를 위한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며 "아울러 방송의 독립성을 짓밟고 국민을 기만한 자유한국당과 방통위를 상대로 강력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나 기자 neptune@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