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손혜원 의혹'에 문대통령 사저 매입 끄집어낸 '중앙'

기사승인 2019.01.21  14:08:05

공유
default_news_ad1

- "매입한 靑행정관 알고보니 손혜원 전 보좌관"..."국회 운영위 열어야" 곽상도 의원 주장 일방 전달

▲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투기 의혹' 해명과 자신의 거취를 포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매입 의혹을 김정숙 여사와 엮어 ‘초권력형 비리 사건’으로 키우려는 보수언론의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중앙일보>는 1년 전에 이미 보도된 문재인 대통령의 홍은동집 매입을 다시 끄집어 올렸다.

<중앙일보>가 21일 '단독'을 붙인 ‘문 대통령 홍은동집 산 청와대 행정관 알고보니 손혜원 전직 보좌관이었다’는 문 대통령 사저를 구입한 김재준 행정관이 손혜원 의원실을 거쳐갔다는 데 초점을 맞춘 기사였다. 

<중앙일보>는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측의 주장을 인용해 “김 행정관은 청와대로 가기 전 손혜원 의원실에서 보좌관으로 일했다”며 “19대 국회 당시 문재인 의원실에서 보좌관으로 근무했고 20대 국회에선 2016년 12월까지 손혜원 의원실에서 있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손 의원과 김정숙 여사는 숙명여중 여고 동기“라며 ”김 행정관의 사저 구입 배경과 자금 조달 방식 등을 국회 운영위를 열어 확인해야 한다“는 곽 의원실 관계자의 주장을 덧붙였다.

김재준 행정관이 2017년 문 대통령 홍은동 사저를 매입했다는 사실은 2018년 1월  <시사저널> 보도를 통해 이미 알려졌다. 당시 다수의 매체를 통해 매입가와 시기, 경위 등이 보도됐다.

<중앙일보>가 1년 만에 다시 홍은동 사저 매각 소식을 조명하면서 추가한 사실은 김재준 행정관이 손혜원 의원실을 거쳐갔다는 이력이 유일하다. 그렇지만 <중앙일보>가 김 행정관이 손혜원 의원실에 있었던 이력을 굳이 언급한 구체적인 배경과 이유를 찾아볼 수는 없다. 

청와대는 <중앙일보> 보도와 관련해 “대응할 가치가 없다”며 “설명 자체가 필요하지 않은 사안”이라고 했다.

손혜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교활한 기사”라는 신랄한 평가를 남겼다.

손 의원은 김재준 행정관에 대해 “문 캠프로 갈 준비를 하고 있던 김재준 씨를 잠시만 도와달라고 부탁해서 몇 달 같이 일했다”면서 “문재인 전 보좌관보다 초선 국회의원 손혜원 전 보좌관이 헤드라인으로 간 이유는 손혜원 죽이기가 아직까지 흥행이 되고 있다는 이유겠죠”라고 적었다.

자유한국당은 손혜원 부동산 투기 의혹과 공직자 윤리 위반 여부가 핵심인 이번 사안을 ‘손혜원 타운’ ‘초권력형 비리 사건'으로 규정하고 대응에 나섰다.

지난 17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손혜원 의원과 김정숙 여사가 숙명여고 동창”이라는 이유를 대면서 “단순히 부동한 투가기 아니라 초권력형 비리”라며 공세를 예고했다.

<조선일보>는 21일자 사설에서 손 의원의 기자회견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동석한 것을 두고 “집권당 지도부가 국민적 공분을 일으킨 당 초선의원의 의혹을 이처럼 몸을 던져 방어한 일이 언제 있었나 싶을 정도”라며 “손 의원이 권력의 든든한 배경을 위세 삼고 있다는 야당의 지적이 그럴듯하게 들리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보수언론이 야당의 '손혜원 의혹 부풀리기'에 호응해 손혜원 의원과 청와대, 김정숙 여사를 무리하게 연결짓는 보도를 내놓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창룡 인제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손혜원 의원의 부동산 매입이 투기인지, 투자인지 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초권력비리로 단정하고 쏟아내는 주장을 언론이 그대로 싣는 건 정치적 선동밖에 안된다“며 ”이번 의혹과 관련해 김정숙 여사가 동참했다거나 비호했다는 연결고리도 제시하지 않고 부채질하는 보도는 오히려 언론의 공정성을 의심받게 한다“고 말했다.  

▲ <중앙일보> 21일자 3면 기사.

 

박수선 기자 webmaster@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