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SBS노조 "지주회사 해체 요구에 대주주 답변 내놔야"

기사승인 2019.02.12  11:42:08

공유
default_news_ad1

- 무기한 철야농성 돌입... "SBS 미래 위해 지주회사 청산 불가피"

▲ 11일부터 철야농성에 돌입한 SBS노조 ⓒSBS노조

[PD저널=김혜인 기자] 지주회사 체제 해체를 요구하고 있는 SBS 노조가 사측과 대주주를 상대로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다.

지난 11일 무기한 철야농성에 돌입한 언론노조 SBS본부(이하 SBS본부)는 "농성 중단 요구는 전적으로 사측과 대주주의 답변에 달려있다"며 사측과 대주주의 전향적인 자세를 촉구했다.  

2017년 10월 SBS 노사와 대주주 측은 SBS 수익구조 정상화를 위해 수직계열화 방안을 마련하기로 합의했지만, 후속 논의는 지지부진한 상태다.

SBS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지주회사인 미디어홀딩스의 해체가 불가피하다는 SBS본부의 주장에 윤석민 전 SBS미디어홀딩스 부회장은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사측은 SBS의 콘텐츠 수익 배분율을 높이는 방안을 제시했다. 

SBS본부가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지 10년만에 SBS미디어홀딩스 청산을 공식 요구하고 나선 건 지주회사 도입 취지와 다르게 부작용만 남았다는 판단 때문이다.

대주주측이 약속한 '소유와 경영 분리' 원칙은 끊임없이 흔들렸고, SBS가 제작한 콘텐츠로 벌어들인 수익은 지주회사 주머니로 흘러들어간다는 불만이 커졌다.       

SBS본부는 지주회사 체제에서 SBS 콘텐츠로 벌어들인 수익이 지주회사와 계열사 배를 불리는 데 돌아가 3700억원 대의 손해를 봤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SBS의 콘텐츠 배분율을 78%까지 끌어올렸지만 지주회사 전환한 뒤 콘텐츠 배분율이 지나치게 낮아 제값을 받지 못했다는 것이다. 

윤창현 SBS본부장은 “SBS에 할당되는 수익 배분율을 높인다고 해도 콘텐츠 판매와 유통을 SBS가 맡지 않으면 수익은 꾸준히 유출될 것”이라며 “KBS와 MBC처럼 콘텐츠 수익을 본사가 직접 관리해야 수익 선순환 구조에서 적극적인 콘텐츠 투자가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SBS본부는 지주회사 규제를 강화하는 정부 정책에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지난달 공정거래위원회는 ‘지주회사가 계열회사의 이익을 위해 특정 자회사의 손실을 유발할 수 있는 결정을 할 가능성이 있다’며 지주회사로 수익이 돌아가는 터널링 문제를 지적했다.

미디어홀딩스는 방송사 소유 지분 제한에 따라 SBS 지분을 40% 이상 보유할 수 없어, 자회사 지분율을 높여 터널링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이 불가능하다. 

SBS 사측은 오는 15일까지 지주회사 해체와 관련한 입장을 노측에 전달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윤창현 본부장은 “권력이 아닌 자본으로부터의 언론 독립이 필요한 시점으로, 10년 동안 이어져 온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SBS가 살아남을 수 없다"며 "대주주가 진정성 있는 답변을 할 때까지 철야농성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인 기자 key_main@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