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선, 조양호 회장 별세에 "문 정부 '적폐청산' 희생자"

기사승인 2019.04.09  10:23:03

공유
default_news_ad1

- “검경 18번 압수수색으로 전방위 압박...'간접살인' 개탄도"

▲ 한진그룹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8일 미국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향년 70세. 한진그룹 관계자는 "폐질환 지병이 있었고 완전히 회복됐었지만 다시 안 좋아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9.04.08. (사진=한진그룹 제공) ⓒ뉴시스

[PD저널=이은주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별세로 대한항공의 앞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보수·경제지들은 정부의 압박이 조 회장의 갑작스런 죽음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27년 동안 대한항공 경영을 이끌었던 조양호 회장이 지난 8일 숙환인 폐질환으로 숨진 데에는 정부와 검찰의 무리한 압박이 결정적이었다는 주장이다.  

<조선일보>는 9일자 사설 <조 회장 급서, '적폐 청산' 희생자 몇 명째인가>에서 조양호 회장을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 희생자로 봤다.

조양호 회장이 "현 정부 들어 대표적인 '적폐 기업인'으로 찍혀 전방위 압박을 받아왔다"며 한 기업인 가족을 상대로 이렇게 국가 기관이 총동원된 적은 없었다. 조 회장 사망에 대해 재계에선 '간접 살인'이란 개탄까지 나오고 있다고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 정부 들어 '적폐 청산' 대상이 돼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람이 4명"이라며 "조 회장의 죽음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근간인 법치주의가 지금 우리 사회에서 제대로 작동되고 있느냐는 물음을 던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 조선일보 9일자 사설

<조선일보>는 이날 3면 <3면 검·경·국세청 등 11곳서 한진 一家 압박… 압수수색 18회, 소환 14회>에서도 “지난 1년간 수사기관을 중심으로 한 현 정부의 한진 오너 일가(一家)에 대한 전방위적인 압박도 그에게 큰 심리적 부담을 줬을 것”이라며 검찰 고위직 출신 변호사의 말을 인용해 "한진 오너 일가도 분명 잘못한 게 있지만 이런 수사와 조사를 정상적이라 할 수 없다"며 "사실상 특정 기업에 대한 망신 주기였다"고 전했다.

<한국경제>도 9일자 4면 기사 <1년 새 압수수색 18회·가족 공개소환 14회... “주총 후 병세 급속 악화”>에서 “수사 기관들이 ‘성과’를 내지 못하자 국민연금이 나섰다. 국민연금이 사실상 ‘조씨 일가의 퇴진’에 초점을 맞췄다는 게 재계의 시각”이라며 “지난달 27일 대한항공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내 이사 연임안이 국민연금 등 주요 주주의 반대로 부결된 이후 호전됐던 조 회장의 건강이 급속도로 나빠졌다”는 한진그룹측의 목소리를 전했다.

<서울경제>도 이날 '계열사 압수수색을 18번 받은 사실을 강조하며 “검찰과 경찰 외에 공정위·국세청·관세청 등이 단일 기업을 대상으로 일사불란하게 조사 및 수사에 나선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라며 “단순 기업 수사를 넘어 정치적 의도를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법조계의 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하기도 했다.

조양호 회장 별세 이후 한진 그룹의 경영권 문제와 가족경영 체제에 주목한 보도도 적지 않다. 

<한겨레>는 9일자 사설 <조양호 회장 별세와 한진그룹의 앞날>에서 “회사 안팎에선 고인의 장남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경영권을 승계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한진그룹의 위기가 자질과 능력이 떨어지는데도 총수 일가라는 이유만으로 경영을 맡아온 ‘가족경영 체제’에서 비롯됐다는 점에서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사내외적으로 신망을 받는 전문경영인에게 책임을 맡겨 ‘오너 리스크’를 해소하고 기업을 정상화할 때”라고 주장했다.

<한국일보>도 9일자 사설 <대한항공의 부흥 숙제 남기고 떠난 고 조양호 회장>에서 “경영 성과에도 불구하고 미흡한 소유·경영 분리, 가족 중심의 낙후된 지배구조는 ‘땅콩 회항’ 사건을 계기로 각종 치부를 드러내며 대한항공 경영을 급격히 흔들기 시작했다”며 “오너 리스크를 조속히 해소할 수 있도록 새롭고 투명한 경영체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은주 기자 nanda324@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