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OBS 사옥 이전 좌초 위기…재허가 심사도 빨간불

기사승인 2019.04.18  12:41:19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전 비용 60억원 지원' 요청에 인천시, 불가 입장...재허가 조건 '사옥 이전 계획 이행' 차질 불기피

▲ 인천시 계양구 방송통신시설 조감도 ⓒ인천시

[PD저널=김혜인 기자] OBS 경인TV가 2013년부터 추진해온 사옥 이전이 자금 조달을 못해 좌초 위기에 빠졌다. OBS는 2016년 재허가 당시 '사옥 이전 계획 이행'을 조건으로 받아 올 하반기에 예정된 재허가 심사도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OBS와 인천시는 현재 부천시에 소재한 OBS 본사를 인천시 계양구로 이전하는 업무협약을 2013년 체결하고 사옥 이전을 협의해왔다. 150억원으로 추정되는 사옥 이전 비용을 마련하지 못한 OBS가 최근 인천시 쪽에 60억원의 금융 지원 요청했지만, 인천시는 거절 의사를 최종적으로 밝힌 상태다.  

인천시 관계자는 "민간 기업에 대한 특혜가 될 수 있어 60억원을 지원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오는 23일 사옥 이전 협약 기간이 종료되면 다른 입주사를 공개 모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OBS는 “지역방송발전 특별법 등에 따라 인천시에 4년 동안 분할상환하겠다는 조건으로 지원을 요청했던 것"이라며 "사옥 이전 비용 60억원을 마련하기 위해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OBS가 단기간에 사옥 이전 비용을 조달할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어 재허가 심사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2007년 개국 이후 오랫동안 자금난을 겪은 OBS는 현재 자본잠식률이 95%에 달한다. OBS는 2016년 재허가 조건으로 받은 '30억 증자'도 지난해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의 시정명령을 받은 뒤에 완료했다.

30억원 증자와 함께 재허가 조건을 받은 '사옥 이전 계획'도 자금 조달 문제로 차질이 빚어지면서 OBS는 난감한 표정이다. 

방통위는 2016년 재허가 당시 사옥 이전 계획을 OBS에 조건으로 내걸면서 계획 이행과 1년에 두차례 이행 실적 제출을 요구했다.  

OBS는 올해로 재허가 기간 3년이 끝나 오는 10월 재허가 심사를 앞두고 있다. 오는 6월까지 재허가 신청서를 제출해야하는 OBS 입장에서는 자구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OBS가 사옥 이전에 의지가 있고, 인천시와의 협상도 아직은 결렬된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라며 “OBS가 오는 6월까지 재허가 신청서를 제출하면 재허가 조건인 사옥 이전 계획 이행 여부를 최종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인 기자 key_main@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