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언론 신뢰도

기사승인 2019.05.12  15:42:55

공유
default_news_ad1

- 문 대통령 취임 2주년 대담에서 확인된 ‘언론의 반성이 끝나지 않는 이유’

▲ 지난 9일 진행된 문재인 정부 2주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 ⓒ청와대

[PD저널=김창룡 인제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 특집 대담을 진행한 송현정 KBS 기자와 KBS 전체가 거센 비판을 받았다. 기자의 질문 형식과 내용, 태도는 물론 KBS가 언제부터 권력에 그렇게 감시·견제 역할을 했느냐는 쓴소리까지 시청자들의 원성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모든 논란을 떠나 80분간 사전질문 조율 없이 생방송으로 KBS 기자의 공격적이고 도발적인 질문에 응하겠다는 대통령의 용기와 진솔함은 신선했다. 그동안 MB의 일방적 홍보, 유체이탈화법 등은 국민의 혀를 차게 만들지 않았던가. 또 다른 대통령은 아예 구중궁궐 깊은 곳으로 자취를 감춰버려 청와대 출입기자들의 존재감을 없애 버리지 않았던가.

세월이 흘러 이명박 전 대통령의 일방적 홍보는 거짓이었고 그 도구 수단이 됐던 KBS도 비난받아야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대리인의 손을 거친 연설문을 국민 앞에 내세웠다. “혼이 비정상” “우주의 기운” 등 선소리 같은 말이 대통령의 입에서 나올 때 국민은 공분했다.

세월이 흘러 청와대 홍보수석이 KBS 보도국장에게 수시로 전화를 해서 보도통제를 가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국민의 이익을 가장 중시해야 할 공영방송의 타락과 권력유착은 새삼스러운 것은 아니었지만 더욱 좌절감과 불신을 갖게 했다.

이번 공영방송의 파격적인 시도에 박수보다 야유가 더 많이 나오는 데는 이런 배경이 있다. KBS의 반성이 아직 충분치 못하다는 방증이다.

KBS 대통령 단독 대담에는 최소한 세 가지가 전제됐어야 했다. 우선 질문에 답변하는 대통령이 국정 전반에 걸친 내용을 정확히 파악하고 자기표현이 가능해야 했다. 두 번째는 진행을 맡은 기자의 역량 역시 중요했다. 또 생방송 대담을 일종의 드라마로 진두지휘하는 책임 PD와 진행자의 콤비플레이도 간과할 수 없다.

문 대통령은 자기 역할을 충실히 수행한 편이었다. 대담이 끝난 뒤 대통령을 공격하는 언론은 거의 보이지 않는다. 심지어 <조선일보>는 대담 전에는 ‘정권홍보방송’이라고 비판했지만 대담 이후에는 경제를 문제삼는 식으로 한발 물러섰다. 대통령의 실언이 나왔다거나 유도 질문에 발끈한 모습을 보이지 않아 청와대 입장에선 성공적으로 평가할 만하다. 

오히려 기자의 질문 형식과 내용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미디어 오늘>은 “‘정치전문기자’에게 기대할 위트도, 여유도 없었고, 정색하고 던진 질문은 80분이란 시간에 걸맞지 않게 평이했다. 몇몇 질문에선 질문과 ‘거리두기’에도 실패했다”고 비판했는데 일리있는 지적이다.

송현정 기자는 ‘정권홍보 방송’이라는 비판을 피하기 위해서인지 몰라도 듣기에 불편한, 자유한국당의 입장을 대변하는 듯한 ‘독재자’ 발언도 대통령의 면전에 대놓고 했다. 이 질문이 가장 큰 불만과 논란을 가져온 듯하다. 한국당과 ‘태극기부대’에서나 사용하는 용어가 기자의 입에서 생방송 중에 나와 지나치다는 반응이 나온 것이다.

기자는 어떤 질문도 할 수 있고 또한 해야 한다. ‘독재자’란 비판도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만큼 대통령이 직접 해명내지 반론의 기회를 준다는 차원에서 질문할 수 있는 것이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지만 언론 자유도가 문재인 정부 집권 2년 만에 세계 70위권에서 40위로 급상승하면서 개선되고 있는 상황에서 가능한 일이다. 기자는 자신에게 주어진 악역을 한 것뿐이다.

문제는 스튜디오에서 대담을 진두지휘하는 PD와 진행자의 소통이 얼마나 원활했느냐다. 대담의 긴장을 해소하거나 공격적 질문에 대한 적절한 주문을 인이어 이어폰을 통해 진행자에게 전달했는지 의문이다. 기자 혼자 인터뷰를 이끌어가는 것처럼 보이지만 대담을 준비한 팀이 즉각적이고 수시로 적절한 대응을 했는지 평가가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얼마나 오랜만에 보는 현직 대통령의 진솔한 모습인가. 얼마나 오랜만에 보는 KBS의 변신인가. 대담에 대한 자유로운 비판이나 호평도 언론선진국 사회에서 볼 수 있는 모습이다.

다만 기자와 언론 전반에 대한 국민의 불만과 불신이 여전히 깊다는 점은 언론계  전체에 숙제로 남았다. 언론 자유는 선진국 수준이지만 언론 신뢰는 하위권을 맴도는 책임은 기자와 언론에 있기 때문이다.

 

김창룡 인제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webmaster@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